“이재용보다 더하네…” 대기업 회장님의 못 말리는 야구 사랑

삼성 이재용, 롯데 신동빈, 두산 박용만 등 야구 구단을 가진 대기업 총수들이 경기장에서 목격되는 건 자주 있는 일이다. 이들 모두 신분을 떠나 야구에 큰 관심을 뒀는데, 그 누구보다 야구를 사랑한 재벌이 있었다. 바로 고 구본무 LG그룹 명예회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