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폴포츠’라 불리던 성악소년, 암 걸렸다고 후원까지 받더니…

‘껌팔이 소년’에서 ‘한국의 폴포츠’로 인생역전한 최성봉이 10년 만에 시한부 청년으로 돌아오자 네티즌들은 “하늘도 무심하다”라며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이후 그에게 각종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는데, 사기극 논란의 중심에 선 최성봉에 대해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