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도 못해낸 걸 성공했다” 대통령도 내돈내산한 국내 업체

동차 업계 노조는 고임금과 잦은 파업 탓에 여론도 고운 시선을 보내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런데 최근 기득권 노조에 발목이 잡혀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는 소리를 들어온 자동차 업계에 새 바람이 불고 있다. 노조가 매서운 눈초리로 바라보고, 기업은 미소를 띤 채 지켜보고 있는 혁신적인 시도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아본다.

‘결국 인금인상’ 올해부터 현대차 생산직 근무자는 연봉 이만큼 받습니다

노조는 근로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이익집단인 만큼 기업과 사이가 좋을 리 만무한데요. 국내 대기업 노조 가운데서도 현대차 노조는 강성노조로 손에 꼽힙니다. 이들 노조는 국민연금 수령 시기 직전까지 정년을 늘려달라는 등 국민 정서에 반하는 요구안을 들고 나와 종종 여론의 싸늘한 시선을 받기도 하죠. 이밖에 현대차 노조의 경우 사측과의 협상에서 유리한 입지를 선점하기 위해 ‘파업 카드’를 꺼내 들기도 하는데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협약(임단협)‘에 역시 노사 측은 첨예한 갈등을 빚었지만, 극적으로 잠정 합의안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과연 노조가 파업 카드를 던져버리고 협상 의자에 앉도록 하기 위해 현대차는 그들에게 무엇을 제시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