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마저 두손 두발 다 들었다는 ‘현대가 왕자의 난’의 결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 중 한 곳인 현대는 창업주인 정주영 회장이 세워 현재까지 재계 상위권에 견고히 자리하고 있다. 한편 현대에서는 과거 정주영 회장의 두 아들이 경영권을 놓고 치열한 다툼을 벌이기도 했는데, 이는 ‘왕자의 난’이라고도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