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제치고 최고 부자됐던 CEO가 고른 초호화 단독주택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은 지난해 블름버그 억만장자 순위에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제치고 한국 최고 부호 자리에 올랐었다. 당시 김 의장은 순자산 약 134억 달러(한화 15조 4,000억 원)를 보유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