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1 경쟁률 자랑하던 청년주택, 지금은 이렇게 됐습니다

청년을 위한 행복주택이 청년에게 외면받고 있다. 한때 행복주택의 경쟁률은 1400:1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높은 보증금과 좁은 평수, 비역세권 입지 문제로 4차 모집까지 입주자를 찾지 못한 사례도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