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전국 집값 상승률 1위에서 현재 반토막 났다는 이곳

세종시 집값이 점입가경이다. 2년 전 전국 상승률 1위를 기록한 세종이 이제는 전국 하락률 1, 2위를 다툴 정도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지난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넷째 주(23일 기준) 세종시는 44주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부동산 사장님도 매일 놀란다는데 “지금 대구 집값 이 정도죠”

대구 지역 부동산 경기가 심상치 않다. 거래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고, 미분양 아파트까지 쌓이고 있는 형국이다. 전문가들은 주된 원인으로 부동산 시장침체, 공급 폭탄, 규제 등을 꼽았다. 특히 규제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빚내서 강남 신혼집 계약했다가 파혼 당한 남성의 7년 뒤 근황

지난 7월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관계 부처 합동브리핑 자리에서 “불안감에 의한 추격매수보다는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할 때”라며 현재 집값 수준이 고점에 다다랐음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 한시라도 빨리 내집마련을 하려는 이들에게 큰 영향을 끼칠만한 사례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변의 우려 섞인 시선에도 불구하고 수년 전 수천만 원의 빚을 내 내집마련에 성공한 이의 현재 근황에 대해 한 번 알아보자.

“내집마련 성공한 20대 10명 중 7명은 바로 이걸 했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집값이 올라있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부동산 가격의 오름세는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자신만의 전략으로 내집마련에 성공한 20대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른 나이에 집을 마련했음에도 행복하기는커녕 불안감만 더해가고 있다는 이들의 사연에 대해 알아보자.

낡은 집에서 몸테크 하던 부자들이 서둘러 이삿짐 싸는 이유는?

집값 오름세가 몇 년에 걸쳐 오름세를 계속 지속하면서 정부는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잠재우기 위해 4년간 25차례에 달하는 대책을 내놨는데요. 그 과정에서 반강제적으로 몸테크에 나서게 된 이들도 있습니다. 몸테크는 몸과 제테크를 합친 단어로 불편한 주거 환경을 감수하면서 향후 재건축이나 재개발 등의 호재를 노리는 신종 재테크 방식을 말하는데요.

그런데 최근 정부가 시행했던 수많은 정책 중 하나를 도로 거둬들이자, 반강제적으로 몸테크를 하던 이들이 서둘러 이삿짐을 싸면서 꽁꽁 잠겨 있던 전세 매물이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쏟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