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강남 신혼집 계약했다가 파혼 당한 남성의 7년 뒤 근황

지난 7월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관계 부처 합동브리핑 자리에서 “불안감에 의한 추격매수보다는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할 때”라며 현재 집값 수준이 고점에 다다랐음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 한시라도 빨리 내집마련을 하려는 이들에게 큰 영향을 끼칠만한 사례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변의 우려 섞인 시선에도 불구하고 수년 전 수천만 원의 빚을 내 내집마련에 성공한 이의 현재 근황에 대해 한 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