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만원→8억 번 슈퍼동학개미는 요즘 ‘이 종목’ 매수합니다

지난해부터 불기 시작한 주식 열풍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으면서, 한때 주식이 ‘패가망신의 지름길’로 불렸다는 것 자체가 거짓말처럼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옛날엔 사람 셋이 모이면 정치 얘기를 했다면 지금은 주식 얘기를 한다는 소리가 괜히 나오는 게 아니죠.

특히 지난해 주식 열풍을 이끈 주역은 대규모로 자금을 굴리는 기관이 아닌 동학개미로 일컬어지는 개인투자자로 꼽혔는데요. 개인투자자들은 단순 귀동냥을 바탕으로 얻은 정보로 투자하는 것이 아닌 유튜브, 책 등지에서 정보를 수집해 적극적으로 주식 매수에 나서고 있습니다.

특히 주식 관련 여러 정보를 얻는 창구 가운데서 개인 투자의 성공신화로 꼽히는 슈퍼개미들이 추천하는 종목은 언제나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 시간엔 3천만 원을 8억 원으로 굴려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슈퍼개미의 주식투자 원칙과, 그가 요즘 추천하는 종목은 무엇인지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반드시 오릅니다” ‘제2의 삼성전자’라 불리고 있는 국내 주식 종목

지난해 주식 열풍이 불어닥치면서 주식에 관심 없던 이들마저 주린이를 자처하며 주식 매수 행렬에 뛰어들었는데요. 그렇다면 동학개미로 비유되는 개인투자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은 종목은 무엇일까요? 답은 싱겁게도 삼성전자입니다. ‘삼성이 망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수많은 동학개미들은 삼성전자 주식을 ‘초안전자산’으로 여기고 있죠.

수많은 투자자에게 삼성전자는 ‘주가가 급등하는 경우는 잘 없더라도 적어도 급하락할 일은 없고, 조금씩 꾸준히 오르는 종목’이라는 이미지가 강한데요. 그렇다 보니 앞으로 꾸준한 성장세가 예견되는 종목들에 ‘제2 삼성전자’라는 별칭이 붙곤 합니다. 전문가들은 과연 어떤 종목을 ‘제2 삼성전자’로 입 모아 말하고 있을까요?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