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워서 못 보겠다” 항의 빗발친 저승사자 조형물, 결국…

각 지자체에서는 공공 조형물을 세워놓으면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지역 홍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공공 조형물 세우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공공 조형물들은 오히려 주변 경관에 어울리지 않는 데다 흉물 논란까지 일어나 수억 원의 세금이 투입됐음에도 도로 철거되는 경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