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만에 폐지 갈림길 놓인 논란의 정부 부처, 어디로 가나…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를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폐지와 관련해 지속해서 찬반 논란을 겪어온 여가부가 출범 21년 만에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 여가부는 지난 2001년 1월 여성부로 출발했다.

이제 야외에서 전혀 눈치 볼일 없어진다는 말 나오는 이유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밝히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다만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김밥 한 줄 사러 들어갔다가…가격보고 기겁했습니다”

국제 유가 상승과 세계적인 금리 인상 기조로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 김밥의 평균 가격이 3,000원을 돌파하며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태풍 영향과 추석 수요 급증에 따라 추가적인 물가 상승이 우려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