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모가 ‘신도시급’이라는 재건축시장 최대단지는 바로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재건축이라 불렸으나, 조합원 간의 분양가 갈등으로 좀처럼 진척이 없던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지난 5월 새로운 집행부를 선출하면서 다시금 궤도에 올랐다. 하반기 재건축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둔촌주공에 입주하기 위해선 얼마 가량이 필요한지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보도록 한다.

낡은 집에서 몸테크 하던 부자들이 서둘러 이삿짐 싸는 이유는?

집값 오름세가 몇 년에 걸쳐 오름세를 계속 지속하면서 정부는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잠재우기 위해 4년간 25차례에 달하는 대책을 내놨는데요. 그 과정에서 반강제적으로 몸테크에 나서게 된 이들도 있습니다. 몸테크는 몸과 제테크를 합친 단어로 불편한 주거 환경을 감수하면서 향후 재건축이나 재개발 등의 호재를 노리는 신종 재테크 방식을 말하는데요.

그런데 최근 정부가 시행했던 수많은 정책 중 하나를 도로 거둬들이자, 반강제적으로 몸테크를 하던 이들이 서둘러 이삿짐을 싸면서 꽁꽁 잠겨 있던 전세 매물이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쏟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