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 달 맞은 삼성 이재용 회장, 국민 반응이 이렇다는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27일 공식 취임한 후 국민 관심도와 호감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전략 컨설팅회사 데이터앤리서치에 따르면 온라인 포스팅 수와 포스팅 호감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삼성 이재용 회장이 입었더니 10대들에게 난리 났다는 패션 아이템

10대 청소년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등골브레이커’라는 별명을 얻었던 브랜드 노스페이스. 새로운 등골브레이커가 등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브랜드의 제품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입은 것이 포착되면서 인기가 높아졌다.

삼성 이재용이 돌봐주자 MZ세대가 물밀듯이 들어왔다는 공장

근로자의 고령화와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젊은 세대들이 기피하던 한 공장이 있었다. 인력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이곳을 찾아온 건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었다. 그가 다녀가자 그토록 원하던 젊은 인력들이 물밀듯이 이력서를 낸 곳이 있다고 한다.

삼성 이재용이 직원들에게 뱉은 한마디에 박수갈채 쏟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광복절 특별사면 이후 첫 일정으로 삼성SDS 잠실캠퍼스를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사내 워킹맘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워킹맘이 애국자다”고 발언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가정과 일이 균형을 잡아야한다고 수차례 언급한 바 있다.

삼성 이건희가 유독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에 욕심냈던 진짜 이유

최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윤석열 대통령 특사로 임명됐다. 그의 부친인 고 이건희 회장이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결정적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큰 상태다.

신동빈이 베트남에 롯데 ‘월드’ 만들겠다고 나선 이유는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광복절 사면 후 첫 번째 출장지로 베트남을 선택한 가운데, 코엑스 1.5배 규모의 대규모 복합단지를 건설하겠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신동빈의 ‘에코스마트시티’가 성공할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