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 달 맞은 삼성 이재용 회장, 국민 반응이 이렇다는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27일 공식 취임한 후 국민 관심도와 호감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전략 컨설팅회사 데이터앤리서치에 따르면 온라인 포스팅 수와 포스팅 호감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삼성 이재용이 돌봐주자 MZ세대가 물밀듯이 들어왔다는 공장

근로자의 고령화와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젊은 세대들이 기피하던 한 공장이 있었다. 인력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이곳을 찾아온 건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었다. 그가 다녀가자 그토록 원하던 젊은 인력들이 물밀듯이 이력서를 낸 곳이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