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복 벗고 나왔더니 재산이 5억 원 늘었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첫 재산 공개가 진행됐다. 윤석열 대통령의 재산은 총 76억 3,999만 원으로 검찰총장 사퇴 후 5억 원 가량 증가했다. 재산의 대부분은 김건희 여사의 소유였다. 내역에 따르면 김건희 여사 보유 예금만 50억으로 2억원 가량이 증가했다.

자신만만하던 문재인 정부, 마지막 부동산 회의에서 반전 반응 보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마지막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에서 부동산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했지만 시장 안정으로 연결하지 못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는 윤석열 정부에서 부동산 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