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네?” 월 1000만 원 벌어도 세금 안 내는 직업이 있다는데요

최근 정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후원금’ 시스템이 과세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수천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한 달에 수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유튜버의 수익은 개인의 신고 외에 파악할 방법이 없는 점도 문제다.

인생 최저 몸무게 찍었던 ‘개콘 헬스걸’, 돌연 방송 활동 접더니…

‘헬스걸’이라는 코너에서 단시간에 30kg을 감량해 한때 ‘헬스 전도사’로 불렸던 개그우먼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을 쉬는 동안 그녀는 큰맘 먹고 사업에 도전했다고 하는데, 오랜만에 얼굴을 비춘 그녀의 소식과 사업에 관한 근황을 알아본다.

22년 전, 국민 SF ‘벡터맨’ 멤버로 출연했던 배우의 반전 직업

1998년 방송된 ‘지구용사 벡터맨’은 어린이들의 큰 사랑에 힘입어 2기까지 방영했을 정도로 성공을 거둔 어린이 드라마다. 최근 ‘지구용사 벡터맨’의 주연배우가 방탄소년단과 관련이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미국 최고직업 1위’ 따놓기만 하면 취업은 자동으로 된다는 자격증

코로나19이후 고용 불안정성이 한층 심화된 요즘, 노후대비를 위해 혹은 스펙 상승을 위해 자격증 취득 열풍이 전 세대를 막론하고 불고 있다. 이 가운데 취득하기만 하면 일자리는 따놓은 당상이라는 자격증이 있다. 한때 미국에서는 최고의 직업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는 이 직업의 정체는 무엇일까.

유튜버 한다며 직장 때려치운 김 대리가 지금까지 벌어들인 수익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억대 수익을 벌어들이는 사람들의 사례가 심심찮게 들리자 부업으로 유튜브 채널 운영을 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데요. 많은 이들이 도전장을 내미는 현상과 별개로 이렇다 할 성과를 이루기 전 채널 운영을 포기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레드오션이 된 지 오래된 유튜브에서 억대 연봉을 벌어들이는 이들은 몇 %에 불과할까요?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