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폴포츠’라 불리던 성악소년, 암 걸렸다고 후원까지 받더니…

‘껌팔이 소년’에서 ‘한국의 폴포츠’로 인생역전한 최성봉이 10년 만에 시한부 청년으로 돌아오자 네티즌들은 “하늘도 무심하다”라며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이후 그에게 각종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는데, 사기극 논란의 중심에 선 최성봉에 대해 알아본다.

“먹방보다 잘 나갑니다” 해외에서 떡상중인 한국 유튜브 채널

조회수가 곧 돈으로 직결되는 유튜브에서 몇몇 유튜버들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자 혐오와 폭력적인 요소가 다분한 콘텐츠를 올려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기도 했는데요. 그러나 최근엔 자극적인 것 대신 시청할수록 편안한 마음이 드는 무해한 콘텐츠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중 대표적인 콘텐츠로 살림이 꼽히는데요. 어느 누구나 청소와 빨래는 일상 속에서 당연한 듯 실천하고 있죠. 그럼에도 국내 살림 유튜버들은 어떤 특별함을 가졌기에 한국을 넘어 전 세계 구독자들이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을까요? 이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제 직업이요? 백수죠” 일하지 않는 걸 보여주고 이만큽 법니다

올해 1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취업자가 100만명 가까이 감소하면서 국내 일자리 상황은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였습니다. 청년 10명 가운데 3명은 사실상 백수라는 얘기인데요. 더는 청년들의 노력과 의지만으론 취업난을 해결할 수 없는 상태에 다다르면서 ‘일없는 상태’ 그 자체를 전시하는 콘텐츠가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일상영상, 화장법, 먹방, 옷 코디법에 관한 콘텐츠들의 홍수 속에서 일없는 청년 백수의 모습을 날것으로 드러낸 콘텐츠들의 등장은 많은 생각거리를 안겨주는데요. 기존에 인기를 끌던 콘텐츠들과 결이 사뭇 다른 이른바 ‘백수 브이로그’가 사람들이 관심을 끌게 된 이유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유튜버 한다며 직장 때려치운 김 대리가 지금까지 벌어들인 수익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억대 수익을 벌어들이는 사람들의 사례가 심심찮게 들리자 부업으로 유튜브 채널 운영을 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데요. 많은 이들이 도전장을 내미는 현상과 별개로 이렇다 할 성과를 이루기 전 채널 운영을 포기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레드오션이 된 지 오래된 유튜브에서 억대 연봉을 벌어들이는 이들은 몇 %에 불과할까요?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