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여기가 대세죠” 삼성전자가 작정하고 뛰어들었다는 사업

중앙은행에서 디지털화폐를 발행하면 암호화폐의 존재가치는 없어집니다. 이 말은 지난달 14일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 제롬 파월 의장이 한 말인데요. 전 세계 정부 당국은 코로나19 이후 불어닥친 암호화폐 열풍과 관련해 ‘암호화폐는 투기와 다를 바 없다’라는 입장을 꾸준히 밝혀 왔는데요. 그와 동시에 화폐로서 가치 변동성이 적은 디지털화폐의 도입을 서두를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밝혀왔습니다.

실제로 국제결제은행(BIS) 지난해 전 세계 65개 중앙은행 가운데 85%가 디지털화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닌데요. 최근 삼성전자와 카카오가 정부의 디지털화폐 연구에 참전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번 시간엔 전 세계 정부 당국에서 디지털화폐 도입을 서두르는 이유와 해당 사업에서 삼성이 맡게 될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