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네?” 월 1000만 원 벌어도 세금 안 내는 직업이 있다는데요

최근 정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후원금’ 시스템이 과세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수천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한 달에 수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유튜버의 수익은 개인의 신고 외에 파악할 방법이 없는 점도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