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이 직원들에게 뱉은 한마디에 박수갈채 쏟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광복절 특별사면 이후 첫 일정으로 삼성SDS 잠실캠퍼스를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사내 워킹맘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워킹맘이 애국자다”고 발언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가정과 일이 균형을 잡아야한다고 수차례 언급한 바 있다.

‘숙명의 라이벌’이었던 삼성전자와 LG전자, 지금은…

‘숙명의 라이벌’로 불리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또다시 대결에 나섰다. 두 회사가 내놓은 ‘게이밍 모니터‧TV’를 두고 말이다. 심지어 국내가 아닌 장외 대결을 벌이고 있다. 독일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에서다. 어떤 내용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