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폴포츠’라 불리던 성악소년, 암 걸렸다고 후원까지 받더니…

‘껌팔이 소년’에서 ‘한국의 폴포츠’로 인생역전한 최성봉이 10년 만에 시한부 청년으로 돌아오자 네티즌들은 “하늘도 무심하다”라며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이후 그에게 각종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는데, 사기극 논란의 중심에 선 최성봉에 대해 알아본다.

“회사가 나 모르게 내 명의로 1천만원 대출받았습니다”

가뜩이나 어려웠던 국내 고용시장이 코로나19로 역대급 취업 한파를 맞이했는데요. 취업준비생들의 한숨이 더해가는 와중 이들을 겨냥한 신종 금융사기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벼룩의 간을 빼먹는다’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인데요. 인고 끝에 취업에 성공해 기쁨을 만끽하던 청년들이 자신도 모르는 새 어쩌다 빚더미에 앉게 됐는지 그 배경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