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여기가 대세죠” 삼성전자가 작정하고 뛰어들었다는 사업

중앙은행에서 디지털화폐를 발행하면 암호화폐의 존재가치는 없어집니다. 이 말은 지난달 14일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 제롬 파월 의장이 한 말인데요. 전 세계 정부 당국은 코로나19 이후 불어닥친 암호화폐 열풍과 관련해 ‘암호화폐는 투기와 다를 바 없다’라는 입장을 꾸준히 밝혀 왔는데요. 그와 동시에 화폐로서 가치 변동성이 적은 디지털화폐의 도입을 서두를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밝혀왔습니다.

실제로 국제결제은행(BIS) 지난해 전 세계 65개 중앙은행 가운데 85%가 디지털화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닌데요. 최근 삼성전자와 카카오가 정부의 디지털화폐 연구에 참전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번 시간엔 전 세계 정부 당국에서 디지털화폐 도입을 서두르는 이유와 해당 사업에서 삼성이 맡게 될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강남 병원장 “3백만원이 3천만원 될테니 1년만 기다려달라네요”

거액의 세금을 내지 않고 있는 사람들을 고액체납자라고 하죠. 1년 이상 국세 2억을 내지 않은 사람들은 고액 체납자 명단에 오릅니다. 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배째라’식의 태도를 보이며 버티고 있죠. 최근 황당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세금은 내지 않으면서 비트코인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것인데요. 암호화폐를 압류한다고 하자 바로 체납된 세금을 납부하는 웃지못할 일도 벌어졌죠. 이밖에도 다양한 사례들이 있는데요.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