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하락’에 1500억 원 배팅했던 투자자들이 최근 맞이한 상황

올해 금리와 환율 인상에 관한 소식은 연일 뉴스를 뜨겁게 달궜는데 그중 원 달러 환율의 경우 최고 1,440원까지 치솟으면서 ‘킹달러’라고 불리기도 했다.그런데 이처럼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던 환율이 최근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며 또다시 주목을 받았다.

5억 원 빚내서 영끌 투자한 직장인, 내년에 갚아야 하는 원리금 수준

올해 들어 금리 인상 기조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무리하게 대출을 받았던 ‘영끌족’들의 경제적 부담이 심화되고 있다. 일부 저소득층은 금리 상승으로 이자가 급격히 불어나자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고금리의 대부업까지 찾는 등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한다.

당근마켓이 그대로 따라한 일본판 중고나라, 실제 기업가치는?

국내 수많은 스타트업이 성공세를 타면서, 최근 붐에 가까울 정도로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이 이뤄지고 있다. 스타트업의 창업은 양적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어떤 기업들은 뛰어난 성장세를 거듭해 웬만한 대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기도 하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국내 스타트업들이 해외에서 성공한 스타트업을 벤치마킹해서 창업한 경우가 정말 많다는 것인데, 한국의 리걸테크 스타트업인 로톡도 그 예시 중 하나이다…

계속되는 경고, 요즘 투자시장에 나타난 이상한 숫자들

지금으로부터 약 2~3년 전, 벤처캐피털(VC) 업계는 역대 최고 호황을 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벤처 투자금이 급속히 팽창했었다. 그만큼 주식시장의 활황이 받쳐줬고, 이로 인해 성공적인 IPO와 대규모 인수합병이 가능해 높은 수익률을 보장했다. 정부의 출자금인 모태펀드도 벤처 육성 정책에 따라 크게 늘었고, 스타트업의 기업가치 자체도 천정부지로 올랐었다. 매출 향상을 극대하고자 자금력 있는 대형 VC들은 영리하게 펀드 운용을 넘어 자체 자금을 통해 직접 투자에 나섰고,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기도 했다…

네이버 D2SF / 카카오벤처스, 투자 포트폴리오로 바라본 전혀 다른 색깔

스타트업 투자자로 유명한 국내 빅 테크의 양대 축, 네이버 D2SF와 카카오벤처스는 수많은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꾸준히 투자 활동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지금까지 투자한 곳은 총 300여 곳에 이르며, 올해 상반기에만 합쳐서 39곳에 투자를 완료했다. 네이버 D2SF와 카카오벤처스가 각각 투자한 포트폴리오를 분석하면 양사의 선호하는 기술이나, 혹은 투자를 통해 그리는 ‘빅 픽처’에 차이점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네이버와 카카오의 포트폴리오 투자사를 한번 분석해 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