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액만 1조 7천억…동양그룹 회장의 자택이 경매로 나왔는데요

이른바 ‘동양 사태’의 주범 격인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 부부 명의의 자택이 새로운 주인을 찾으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7일 현재현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성북구 성북동 자택이 서울북부지방법원 경매3계에서 105억 3,200만 원에 매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