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값 1,200억→3,800억으로 올랐지만 절대 안 팝니다”

부영주택은 지금으로부터 7년 전 약 1200억 원을 들여 용산구 한남근린공원부지를 매입했는데요. 이 부지는 1940년 한국 최초로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곳이었으나 태평양전쟁, 한국 전쟁 등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의 국내 정치, 경제적 혼란으로 인해 지금까지 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