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도 저렴한데..” 월 100만 원은 가볍게 벌 수 있다는 직장인 부업

물가 상승은 계속되는데 월급은 좀처럼 오르지 않아 부업을 고민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이중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악화, 실질소득 감소 등으로 반강제적으로 ‘N잡러’가 되길 택하는 이들이 유독 눈독 들이는 창업 아이템이 있다고 하는데, 이 창업 아이템의 정체에 대해 알아본다.

한국서 가장 많이 하는 ‘투잡’의 월수입은 이 정도 됩니다

최근 들어 동시에 여러 가지 직업을 병행하는 N잡 열풍이 불고 있다. 코로나19이후 고정적인 월수입이 폭삭 가라앉은 사람들은 여러 가지 직업을 병행하는 것을 마다치 않는다. 그렇다면 부업에 눈을 돌린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종은 무엇이며, 이들은 부업으로 평균 얼마를 벌어들이고 있을까?

대여만 해줬을 뿐인데 월 200 벌었다는 ‘공유 숙박’이 뭐길래…

최근 투잡을 넘어 세 개 이상의 수단으로 돈을 버는 N잡러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최근 한 구인공고 플랫폼이 직장인 132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응답자들의 68.9%가 ‘앞으로 부업을 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걸 보면 앞으로 평생직장의 개념은 점점 더 옅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부업을 하기로 결심한 이들이 가장 고심하는 주제는 무엇일까요? 바로 어떤 분야에 뛰어들 것인가에 대한 고민일 텐데요.

여기 1500만 원의 자본금을 가지고 시작한 부업으로 현재 매달 2백만 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리는 이가 있습니다. 본래는 부업으로 시작한 일이었지만 본업보다 벌이가 더 좋아지자 아예 회사를 관두기까지 했다는데요. 과연 본업보다 부업으로 버는 수입이 더 좋아 사표까지 쓰게 한 이 사업 아이템은 무엇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나이 때문에 부업 준비하고 있다는 여배우가 선택한 제2의 직업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매달 들어오는 월급이라는 고정수입이 사라진다면, 그 이후 어떻게 생계를 꾸려갈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해보셨을텐데요. 더군다나 요즘엔 코로나19로 국내 고용시장이 그 어느때보다 불안정해지자 하나의 직업이 아닌 제2, 제3의 직업을 동시에 병행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는 어느 직종이나 예외가 없는데요. 올해로 47세를 맞은 배우 명세빈은 최근 본업인 연기가 아닌 새롭게 도전중인 부업을 공개해 화제가 됐습니다. 취미로 배우던 것을 제 2의 직업으로 삼았다고 하는데요. 과연 그녀가 인생 2막을 위해 선택한 직업은 무엇인지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