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1 경쟁률 자랑하던 청년주택, 지금은 이렇게 됐습니다

청년을 위한 행복주택이 청년에게 외면받고 있다. 한때 행복주택의 경쟁률은 1400:1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높은 보증금과 좁은 평수, 비역세권 입지 문제로 4차 모집까지 입주자를 찾지 못한 사례도 발생했다.

“아파트 아닌데…” 서울에서 빌라 월세 살려면 필요한 금액

자고 일어나면 집값이 올라있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부동산 가격의 오름세는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특히 일자리가 서울에 몰려있어 울며 겨자 먹기로 상경한 일부 사회초년생들은 “월급의 3분의 1을 월세에 고스란히 바치고 있다”라고 토로한다. 그렇다면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값으로 정평이 난 서울에서 빌라 월세살이를 하려면 평균 어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한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