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우주소녀 믿었는데…” 완전히 쪽박차게 생긴 회사는요

코로나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차량공유 플랫폼의 호황기가 예상된다. 이 가운데 업계 1위 쏘카의 점유율이 80%대에 육박하며 2,3위인 그린카와 피플카가 유명 연예인을 기용한 광고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사장님이 김밥 두 줄을 1만 4000원에 팔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요

배달비 4,000원의 시대가 왔다. 지난달 ‘교촌치킨’이 배달비를 4,000원으로 인상하자 주문배달 플랫폼 서비스의 일부 매장들도 배달비를 올렸다. 한 직장인은 집에서 김밥 두 줄을 시켜 먹으려고 애플리캐이션을 실행했으나 이내 화면을 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