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일 줄이야’ 백댄서 출신 장윤정 매니저가 공개한 연봉 수준

원조 트로트 여왕이라 불리는 장윤정은 전성기 시절 1년 기름값만 2억 5천만 원에 달할 정도로 수많은 무대에 올랐는데요. 결혼 이후에도 무대, 예능을 종횡무진하는 그녀의 곁엔 그녀의 스케줄 전반을 관리해 주는 든든한 지원군인 매니저가 곁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평소 의리를 중요시하는 걸로 잘 알려진 장윤정은 현재 동갑내기 매니저와 10년이 넘도록 함께 일해오고 있다는데요. 장윤정의 남편인 방송인 도경완은 언젠가 방송에 출연해 “내 수입이 한 줌의 모래라면, 아내 수입은 백사장”이라고 언급했는데요. 그렇다면, 장윤정의 가장 가까운 곁에서 일정을 함께 소화해내는 그녀의 매니저의 연봉은 과연 어느 수준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