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액만 1조 7천억…동양그룹 회장의 자택이 경매로 나왔는데요

이른바 ‘동양 사태’의 주범 격인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 부부 명의의 자택이 새로운 주인을 찾으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7일 현재현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성북구 성북동 자택이 서울북부지방법원 경매3계에서 105억 3,200만 원에 매각됐다.

‘제2의 전성기’ 맞은 이정재를 100억 빚 지게 만든 사업 아이템

무명시절도 비교적 짧고, 톱스타 행보를 오랜 기간 유지해와 연예인으로선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이정재도 두 손 두 발 다든 분야가 있다. 바로 사업이다. 오늘은 이정재가 지금껏 손댄 사업은 무엇이며, 어떤 결과를 냈는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