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판 흔들던 세계 최고 부자, 결국 이런 상황 맞이했습니다

가상화폐 시장을 주무르던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어떤 일일까. 최근 머스크가 가상화폐 도지코인으로 피라미드 사기를 쳤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다. 금액은 무려 330조 원이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