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맞아?” 은퇴하고 봉사 활동 즐기는 대기업 회장님의 근황

대기업 회장직을 내려놓으며 인생 2막을 시작한 재벌가가 있다?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 회장의 5남인 박용만은 지난해 11월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고 두 아들인 박서원 전 오리콤 부사장, 박재원 전 두산중공업 상무와 함께 그룹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