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강남 신혼집 계약했다가 파혼 당한 남성의 7년 뒤 근황

지난 7월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관계 부처 합동브리핑 자리에서 “불안감에 의한 추격매수보다는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할 때”라며 현재 집값 수준이 고점에 다다랐음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 한시라도 빨리 내집마련을 하려는 이들에게 큰 영향을 끼칠만한 사례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변의 우려 섞인 시선에도 불구하고 수년 전 수천만 원의 빚을 내 내집마련에 성공한 이의 현재 근황에 대해 한 번 알아보자.

“땅값 1,200억→3,800억으로 올랐지만 절대 안 팝니다”

부영주택은 지금으로부터 7년 전 약 1200억 원을 들여 용산구 한남근린공원부지를 매입했는데요. 이 부지는 1940년 한국 최초로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곳이었으나 태평양전쟁, 한국 전쟁 등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의 국내 정치, 경제적 혼란으로 인해 지금까지 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했습니다.

공개되자 ‘무서워서 못살겠다’말나온 주차장 사진 한 장

토교통부 산하 중앙 지하 사고조사 위원회는 싱크홀 현상으로 부상자, 실종자, 사망자 등이 3명 이상 발생했을 경우 사고 경위와 원인 조사에 나서고 있으며, 예산 290억 원을 들여 ‘지하공간 통합 지도’ 제작에 나섰습니다.

1년에 싱크홀만 3개째 생겼다는 ‘여의도 아파트’의 현재 상황

여느 때와 다름없이 길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땅이 꺼진다면 이보다 황당할 일은 없을 텐데요. ‘땅이 꺼진다’라는 마치 만화적 표현 같은 이러한 현상은 실제 우리 생활에서 제법 자주 일어나는 일입니다. ‘도로 위 지뢰밭’ 같은 존재인 싱크홀이 그러한데요.

싱크홀은 불시에 찾아오는 비극 같은 존재라 사전 예방이 쉽지 않을뿐더러 인명피해가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최근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올해 들어 연속 세 차례에 달하는 싱크홀이 발생해 인근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