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네?” 월 1000만 원 벌어도 세금 안 내는 직업이 있다는데요

최근 정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후원금’ 시스템이 과세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수천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한 달에 수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유튜버의 수익은 개인의 신고 외에 파악할 방법이 없는 점도 문제다.

“무서워서 못 보겠다” 항의 빗발친 저승사자 조형물, 결국…

각 지자체에서는 공공 조형물을 세워놓으면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지역 홍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공공 조형물 세우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공공 조형물들은 오히려 주변 경관에 어울리지 않는 데다 흉물 논란까지 일어나 수억 원의 세금이 투입됐음에도 도로 철거되는 경우가 있다.

“월세 두 달 밀렸다” 200억 기부했다가 세금 폭탄 맞았습니다

좋은 의도로 한 일이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안겨줄 때가 있는데요. 앞으로 기부할 예정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세제법을 좀 더 면밀이 들여다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내가 낸 기부금보다 세금을 더 내야 하는 상황에 맞닥뜨릴 수 있기 때문인데요. ‘한국은 기부천사가 나오기 힘들다’, ‘기부 많이 하면 세금 폭탄만 맞게 된다’는 말이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