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네?” 월 1000만 원 벌어도 세금 안 내는 직업이 있다는데요

최근 정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후원금’ 시스템이 과세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수천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한 달에 수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유튜버의 수익은 개인의 신고 외에 파악할 방법이 없는 점도 문제다.

구글 공식 행사에서 정부와 구글이 기싸움 벌인 이유는

Google for Korea 2022에서 때아닌 기 싸움이 벌어졌다. 구글은 한국에 조 단위의 경제적 기여, 수만 개의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홍보했다. 그러나 과기정통부는 “인앱결제 등 문제 해결을 간과하지 말라”며 대립각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