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우주소녀 믿었는데…” 완전히 쪽박차게 생긴 회사는요

코로나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차량공유 플랫폼의 호황기가 예상된다. 이 가운데 업계 1위 쏘카의 점유율이 80%대에 육박하며 2,3위인 그린카와 피플카가 유명 연예인을 기용한 광고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의외네?” 월 1000만 원 벌어도 세금 안 내는 직업이 있다는데요

최근 정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후원금’ 시스템이 과세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수천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한 달에 수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유튜버의 수익은 개인의 신고 외에 파악할 방법이 없는 점도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