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동원해 3700개 거짓후기 남긴 기업, 제대로 철퇴 맞았다

소형 가전제품들을 깔끔한 디자인, 가성비있게 판매하고 있는 기업 오아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오아는 ‘빈 박스 마케팅’ 수법으로 가짜 리뷰를 작성했다. 1억 4천만 원 상당의 벌금형에 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