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1 경쟁률 자랑하던 청년주택, 지금은 이렇게 됐습니다

청년을 위한 행복주택이 청년에게 외면받고 있다. 한때 행복주택의 경쟁률은 1400:1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높은 보증금과 좁은 평수, 비역세권 입지 문제로 4차 모집까지 입주자를 찾지 못한 사례도 발생했다.

‘월 임대료 27만원’ 대통령 극찬했던 아파트가 9개월째 빈집인 이유

정부는 지난 4년간 좀처럼 잡히지 않는 집값을 잡기 위해 25차례에 달하는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약효는 좀처럼 나타나고 있다. 뉴스 경제란을 들여다보면 부동산 매물 잠김이 심화됐다는 기사가 연일 쏟아지는 와중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인지 한 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