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과 BTS 멤버 사이에 있는 남성, 누군가 했더니…

흔히들 한 기업의 전체 임직원들 가운데 최고경영자가 받는 연봉이 제일 많다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최근 공개된 국내 상장사들의 반기보고서는 ‘CEO가 그 기업의 연봉킹’이라는 공식은 깨진 지 오래라는 걸 증명합니다. 기업의 오너보다 훨씬 많은 돈을 가져가는 직원이 나온 것인데요. 이는 국내 기업들이 단순 연차가 쌓일수록 월급을 올리는 호봉제에서 성과에 따라 연봉 액수를 달리하는 식으로 임금체계를 손질하고 있는 탓이기도 하지만, 진짜 비법은 따로 있었습니다.

올해 상반기 연봉 상위 10위 안에 오른 이들은 대부분 회사로부터 부여받은 ‘이 권리’를 행사했다고 하는데요. 특히 한 기업의 경우 이 권리를 행사한 직원들이 삼성, 카카오 등 웬만한 대기업 임직원보다 훨씬 많은 보수를 가져갔다고 하죠. 대체 그 비결이 무엇인지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