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결과다’ 직장인 카풀 얼마나 아낄 수 있는지 봤더니…

카풀을 하면 목적지가 같거나 비슷한 사람들이 모여 차를 나눠탐으로써 대중교통보단 편하고 빨리, 택시보단 저렴하게 회사로 이동할 수 있는데요. 카풀을 하면서 직장인들은 비용을 얼마나 아낄 수 있으며, 카풀의 장단점은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올해 초 ‘9000만원’이었던 서울 개인택시 면허 가격, 지금은…

개인택시는 퇴직을 앞둔 중 장년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업종 중 하나다. 노후를 준비하기 위한 이들이 시선이 한곳으로 몰리면서 한때 개인택시 면허 가격은 평균 9천만 원에 육박하기도 했는데, 어쩐 일인지 최근 개인택시 면허 가격이 1천만 원 가까이 떨어졌다고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제2의 전성기’ 맞은 이정재를 100억 빚 지게 만든 사업 아이템

무명시절도 비교적 짧고, 톱스타 행보를 오랜 기간 유지해와 연예인으로선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이정재도 두 손 두 발 다든 분야가 있다. 바로 사업이다. 오늘은 이정재가 지금껏 손댄 사업은 무엇이며, 어떤 결과를 냈는지 알아본다.

22년 전, 국민 SF ‘벡터맨’ 멤버로 출연했던 배우의 반전 직업

1998년 방송된 ‘지구용사 벡터맨’은 어린이들의 큰 사랑에 힘입어 2기까지 방영했을 정도로 성공을 거둔 어린이 드라마다. 최근 ‘지구용사 벡터맨’의 주연배우가 방탄소년단과 관련이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대체 언제 취업할래?” 질문에 요즘 2030세대의 황당한 대답

대학 졸업장이 더는 취업 보증서가 되지 않은지 오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가 가뜩이나 얼어붙은 고용시장을 한 층 더 얼어붙게 만들면서 청년들의 시름은 하루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제2의 IMF가 닥쳤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인 구직 상황을 맞닥뜨린 청년들의 현주소에 대해 알아본다.

“1년새 76% 급감” 현직에 있는 선배들이 모두 말린다는 직종

출산율 감소로 일어나는 사회 변화를 체감하며 사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이들은 “저출산 현상 때문의 밥벌이를 위협받고 있다”라고 느낄 정도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는데, 점점 좁아지는 구인광고를 바라보고만 있어야 한다는 이 직종의 정체에 대해 알아본다.

“아들이 그린 그림으로 브랜드 냈더니 완판 행진 중입니다”

연예인들 가운데에는 대형 패션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제품을 대중에 선보이는 이들이 있는 가하면, 아예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독자적인 브랜드를 론칭하는 경우도 있다. 이 가운데 다소 독특한 계기로 브랜드를 만들어 제품의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수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본업과 더불어 새로 시작한 사업마저 잘해 팬들의 지갑을 열게 한 가수의 정체에 대해 한 번 알아보자.

‘월 임대료 27만원’ 대통령 극찬했던 아파트가 9개월째 빈집인 이유

정부는 지난 4년간 좀처럼 잡히지 않는 집값을 잡기 위해 25차례에 달하는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약효는 좀처럼 나타나고 있다. 뉴스 경제란을 들여다보면 부동산 매물 잠김이 심화됐다는 기사가 연일 쏟아지는 와중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인지 한 번 알아보자.

지금이 줍줍 기회’ 전문가는 네이버와 카카오 중 어느 것을 사야 할까?

과거 국내 주식시장은 기관 투자자와 외국인이 주도했지만 지난해부턴 동학 개미로 일컬어지는 개인투자자의 영향력이 지대해지고 있다. 이처럼 세 명 이상만 모이면 주식 얘기를 피해 갈 수 없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는 상황에서 최근 개인투자자들의 가슴을 철렁이게 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동학 개미들이 최근 들어 인상을 펴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요즘 같은 폭락장에서 전문가들은 어떤 종목 매수를 추천하는지 알아본다.

“땅값 1,200억→3,800억으로 올랐지만 절대 안 팝니다”

부영주택은 지금으로부터 7년 전 약 1200억 원을 들여 용산구 한남근린공원부지를 매입했는데요. 이 부지는 1940년 한국 최초로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곳이었으나 태평양전쟁, 한국 전쟁 등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의 국내 정치, 경제적 혼란으로 인해 지금까지 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