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는 주식장이 상승장이던 시절 모아둔 돈을 테슬라에 투자해 10억 원을 벌었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와 테슬라의 연이은 악재가 겹쳐 현재 마이너스 15억 상태다. 테슬라는 올해 고점 대비 70%의 하락 폭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인들이 배우자를 선택할 때 어떤 것을 가장 많이 따져볼까. 최근 이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10명 중 6명이 이것을 골랐다고 하는데, 어떤 것일까.
올해 서민들은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으로 고통받았다. 시민들은 “여러 차례 가격 인상을 겪어 생활에 많은 부담 느꼈다”고 토로했다. 전기 요금이 인상된 이유는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라 소비가 둔화했기 때문이다.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 주택시장에 지독한 한파가 이어졌다. 그런데 이처럼 부동산 시장에 칼바람이 부는 가운데에서도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일부 지역에서는 아파트 가격이 신고가를 갈아치우는 기이한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
우리나라 노동조합 수가 증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동자들을 대변해주는 조직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정작 노동자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는데, 어떤 이유에서일까.
북한에서 노동자의 월급은 얼마나 될까? 각종 매체를 통해 알려진 북한 노동자 한 달치 급여 평균을 우리나라 돈으로 계산해보니 놀랄 만한 금액이 나왔다고 한다. 과연 이들의 노동력의 가치는 얼마였을까?
지난 8월, KT·SK텔레콤·LG유플러스는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5세대(5G) 이동통신 중간요금제를 출시했다. 10월 말 기준으로 출시 두 달 만에 합산 34만 명 가입자를 확보했다는데, 실제 가입자들 후기는 어떨까?
올해 들어 유동성 경색과 신용 위기 등 금융시장에 위기가 불어닥치면서 불황을 겪게 된 국내 증권사들이 인원 감축에 나서고 있다. 이에 승승장구하던 여의도 증권맨들 역시 당장 실직의 위기에 놓여있는 상태이다.
FIFA 랭킹 3위의 아르헨티나가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거머쥐었다. 아르헨티나는 12월 19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를 승부차기 끝에 4 대 2로 꺾고 세계 축구 정상에 올랐다.
최근 입사와 동시에 항상 이직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은 최근 MZ 세대 직장인의 직업 가치관으로 자리 잡았다. 왜냐면, 한 회사에 자신의 열정을 바친다고 해서 높은 연봉, 승진의 기회가 반드시 보장되지는 않기 때문이다.
한때 주가 폭등의 상징이던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주식이 올해 체면을 구기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금리 인상 기조로 인해 대부분의 주식 종목들이 영향을 받은 가운데 테슬라는 주가가 거의 반 토막 난 수준인 것이다.
최근 직장갑질119는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 전국의 만 19세 이상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구매 실적에 못 미쳐 VIP 자격 유지가 힘들지만, VIP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고 싶은 고객들은 스타벅스 프리퀀시를 중고 거래로 사는 것처럼 ‘백화점 VIP 실적’도 중고 거래 시장이나 명품 카페 등에서 사고팔기도 한다고 한다.
이렇게 국민의 기초생활을 보장하는 국민연금이 곧 재정 부족으로 인해, 머지않아 고갈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국민연금의 보험료율을 높여야 한다는 논의가 반복해서 제기되어 왔다. 그런데 최근 연금개혁 시나리오가 공개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애플 제품의 핵심 생산지였던 중국. 그러나 최근 애플은 탈중국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미국이 중국을 공급망에서 빼내려는 흐름과 일맥상통한다. 과연, 무엇이 애플을 중국에서 떠나게 만든 것일까?
김성훈 씨는 유년 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끝없는 도전을 통해 최근 AI 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스타트업인 ‘업스테이트’를 만들어냈다. 지금부터 그의 성공 스토리에 대해 살펴보려고 한다.
여느 때보다 심각한 경제 위기로 인해 청년들의 고통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번듯한 직장을 구하지 못한 청년들의 어려움이 상당한데, 이 같은 취업난에 일부 구직자들은 비정규직으로 눈길을 돌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 시도간호사회장들이 삭발식을 진행하는 등 연말 의료계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다. 간호법과 관련된 논란인데, 간호사를 제외한 보건의료계 직군은 간호법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9월 인천에서 발생했던 전세사기 사건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다. 당시 피해를 입은 주택은 무려 19단지에 달했는데, 그중 618가구가 임의 경매에 넘어갔을 정도라고 한다. 이들의 전세사기 유형은 해당 주택이 바로 깡통전세였기 때문이다.
MBC에 다니면서 무한도전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태호 PD. 그는 올해 초 20여 년간 몸담았던 MBC를 떠났다. 그는 퇴사 이후 자신의 별명을 모티브로 한 TEO(테오)라는 콘텐츠 제작사를 설립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