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우주소녀 믿었는데…” 완전히 쪽박차게 생긴 회사는요

코로나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차량공유 플랫폼의 호황기가 예상된다. 이 가운데 업계 1위 쏘카의 점유율이 80%대에 육박하며 2,3위인 그린카와 피플카가 유명 연예인을 기용한 광고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 이건희가 유독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에 욕심냈던 진짜 이유

최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윤석열 대통령 특사로 임명됐다. 그의 부친인 고 이건희 회장이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결정적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큰 상태다.

무대 위로 날아온 팬티, 공연하던 아이돌 멤버의 반응은 이랬다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가 무대로 날아온 팬티에 화들짝 놀랐다. 최근 치러진 원호의 유럽 투어 ‘Facade’ 런던 공연에서 원호는 콘서트 도중 무대로 날아온 물건을 주워 들었다. 그러나 원호가 주워든 물건은 다름 아닌 붉은색 여성 팬티였다.

‘영원한 라이벌’ 1등 하던 아디다스가 나이키에게 밀리게 된 결정적인 계기

나이키와 아디다스는 스포츠용품 시장의 오랜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통상 업계에서는 2000년대 이후부터 나이키가 아디다스를 줄곧 앞서왔다고 말하는데, 브랜드 런칭 초기부터 인지도를 빠르게 끌어모으는데 성공한 아디다스가 어쩌다 나이키에 왕좌를 내주게 됐는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