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라이벌’ 1등 하던 아디다스가 나이키에게 밀리게 된 결정적인 계기

나이키와 아디다스는 스포츠용품 시장의 오랜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통상 업계에서는 2000년대 이후부터 나이키가 아디다스를 줄곧 앞서왔다고 말하는데, 브랜드 런칭 초기부터 인지도를 빠르게 끌어모으는데 성공한 아디다스가 어쩌다 나이키에 왕좌를 내주게 됐는지 알아본다.

“비용도 저렴한데..” 월 100만 원은 가볍게 벌 수 있다는 직장인 부업

물가 상승은 계속되는데 월급은 좀처럼 오르지 않아 부업을 고민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이중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악화, 실질소득 감소 등으로 반강제적으로 ‘N잡러’가 되길 택하는 이들이 유독 눈독 들이는 창업 아이템이 있다고 하는데, 이 창업 아이템의 정체에 대해 알아본다.

“월 천만원 알바 가능해” 신의 직장마저 구인난 시달린다는 직종

코로나 19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기업들이 ‘사람이 안 구해져 걱정’이라며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든 직종이 있다. 오래전부터 꾸준히 있어왔던 직업임에도 기업들이 서로 모셔가려고 전쟁을 벌이는 이 직군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 직군의 몸값을 오르게 한 원인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손댔다하면 마이너스’ 국민연금의 최근 투자처 확인해보니…

코로나19이후 주식 상승장에 힘입어 그간 높은 수익률을 기록해왔던 국민연금이 최근 뼈아픈 실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대 기관투자자로서 많은 이들의 노후를 둘러메고 있는 국민연금이 어떤 위기를 맞딱뜨렸는지 알아보자.

자동차 한 대로 월 2000만원씩 번다는 36살 대표 “하는 일은…”

형견 견주들 중에는 목욕을 고충으로 꼽는 이들이 많다. 대형견을 직접 씻기자니 견주와 반려견 모두를 지치게 만들뿐더러 다른 이의 손에 맡기자니 대형견을 전문으로 목욕시켜주는 시설도 찾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처럼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없는 대형견 목욕 시장을 공략해 월에 수천만 원의 수익을 올리는 이가 있는데, 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방진복 안덥냐고요?” 최초로 공개된 삼성 반도체 직원의 하루 일과

삼성전자 사업장은 그간 임직원들조차 휴대폰 카메라에 스티커를 붙이고 출입해야 할 정도로 보안이 철저해 대중에게 공개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선배 또는 오프라인 채용설명회에서 취업에 대한 정보를 얻는 대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짜 정보를 수집하며 전략을 세우는 취준생들이 늘어감에 따라 이들과 직접 소통하려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오늘은 삼성전자에서 설비 엔지니어로 일하는 김도영 씨의 브이로그를 보며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기업 직원들의 하루 일과를 살펴본다.

‘미국 최고직업 1위’ 따놓기만 하면 취업은 자동으로 된다는 자격증

코로나19이후 고용 불안정성이 한층 심화된 요즘, 노후대비를 위해 혹은 스펙 상승을 위해 자격증 취득 열풍이 전 세대를 막론하고 불고 있다. 이 가운데 취득하기만 하면 일자리는 따놓은 당상이라는 자격증이 있다. 한때 미국에서는 최고의 직업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는 이 직업의 정체는 무엇일까.

‘500만원’ 연봉 인상 성공한 직종 2위는 IT개발…1위는?

연봉, 워라벨, 복지, 사내 분위기 등 회사를 선택함에 있어 많은 기준이 필요한 만큼, 이직에 대한 직장인들의 고민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직에 있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요인은 역시 경제적인 요건이다.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을 자랑하는 직종은 무엇인지 한 번 알아본다.

‘평균 연봉 9천만원’ 신의 직장에서는 일 안 해도 월급 이만큼 받습니다

평균 연봉 9천만 원을 자랑하는 한국마사회는 항상 취준생들이 선호하는 공기업 10위권 내에 머무르고 있다. 그런데 코로나19 이후 최대의 현금 시장으로 꼽혔던 한국마사회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고 한다. 급기야 2천억 대의 대출을 받기로 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본다.

“시험없는 국가자격증?” 평균 초봉 3천만원이라는 이 직업

장례지도사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할 자격증이나 최소 학력기준은 없는데요. 그러나 최근 장례문화의 발달로 시신 위생처리 및 장례 행정절차 등에 관해 전문적인 지식을 교육할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장례지도 학문과 관련된 학과가 개설되고 있습니다.

“한 상자에 100만원” 기업들이 내놓은 초고가 선물세트 수준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에 영향을 안 끼친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것을 바꿔놓은 이 시점, 그럼에도 시간은 흘러 어느덧 명절이 다가왔는데요. 평소 잘 보지 못하던 친지들과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명분이 돼 준 명절도 올해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쉽지 않게 됐습니다. 그러나 오고 가는 명절 인사는 코로나19도 막지 못할 텐데요. 오랜만에 보는 친지들에게 인사를 건넬 때 빈손으로 하기보다 샴푸, 스팸, 참치캔 등 선물세트를 보내는 경우가 많죠.

특히 코로나19가 번진 뒤로는 직접 만나 선물을 건네기보다 친 적 집으로 선물세트를 바로 배송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현재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렵다는 얘기가 사회란을 장식하고 있지만, 추석 선물세트 관련해선 사정이 사뭇 다릅니다. 오히려 초고가의 프리미엄 선물세트들이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건데요. 과연 어떤 선물세트가 소비자들이 마음을 사로잡았는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