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곳곳을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던 어린이들 마저 좋아하는 TV 드라마가 방영할 때면 두 손 모으고 앉아 TV에 집중하게 되는데요. 지금은 유튜브, 넷플릭스 등 어린이를 위한 예능, 드라마를 다양한 채널에서 언제든 볼 수 있지만 2000년대 초만 하더라도 그 시절의 어린이들은 좋아하는 TV 프로를 보기 위해 일주일을 손꼽아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중에서도 1998년 방송된 ‘지구용사 벡터맨’은 어린이들의 큰 사랑에 힘입어 2기까지 방영했을 정도로 성공을 거둔 어린이 드라마인데요. 최근 종영한지 10년도 더 된 ‘지구용사 벡터맨’의 주연배우가 다시금 네티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습니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관련이 있다고 하는데요. 대체 어떻게 된 일이며, 그 시절 어린이들의 히어로였던 주연배우는 지금 무얼 하고 있는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사친 출처_’지구용사 벡터맨’ 캡처
사친 출처_브이앱 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는 지난해 8월 경 자작곡 윈터 베어를 사운드 클라우드에 공개했는데요음원 공개 이후 자신을 곰돌이라는 애칭으로 부르는 팬들이 많아지자그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서 벡터맨의 베어를 하겠다”라고 언급했습니다그런데 어린 팬들이 벡터맨의 베어를 알지 못해 어리둥절해하는 상황이 벌어졌고어릴 적 벡터맨을 보면서 자라온 팬들이 이를 설명해 줘야 했는데요. 당시 벡터맨 베어가 검색어에 오르면서 당시 베어 캐릭터를 연기했던 배우 김혁에게도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사친 출처_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벡터맨 외에도 야인시대에도 출연하는 등 2000년대 초까지 큰 인기를 끈 굵직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던 김혁은 그간 TV 출연이 뜸해 근황을 알 수 없었는데요하지만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그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를 공개했습니다.

사친 출처_’지구용사 벡터맨’ 캡처

그는 벡터맨이 23년 가까이 됐음에도 여전히 자신을 벡터맨의 베어로 기억하는 이들이 많다고 밝혔는데요김혁은 아직도 그 시절 얼굴이 그대로 있는지 어디를 가면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다라며 최근 방탄소년단 뷔가 자신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정말 영광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친 출처_’지구용사 벡터맨’ 캡처

그는 벡터맨 출연 계기에 대해서는 오디션 당시 몇백 명이 몰릴 정도로 경쟁률이 치열했으나 본인이 워낙 서구적으로 생긴 데다 무엇보다 유도를 한 탓에 몸집이 커 감독님 눈에 띌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의 인기를 회상했는데요.

김혁은 “그때 당시 벡터맨이 시청률 22%를 기록했는데 성인 드라마로 비교하자면 모래시계’ 수준이었다”라며 대중교통을 탈 때면 자신을 알아본 어린이들이 몰려와 ‘한 번만 변신해 주세요’라는 귀여운 부탁을 하는 게 일상이었다고 하죠.

사친 출처_’야인시대’ 캡처
사친 출처_’야인시대’ 캡처

그는 순간 시청률이 64%를 기록했을 정도로 큰 인기 끈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청년 이정재역할로 출연했는데요당시 이혁재와 팔씨름하는 장면이 담긴 촬영분이 방송되는 날동창 모임 때문에 호프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던 그에게 네다섯 명이 몰려와 팔씨름을 한 번 해보자는 부탁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이에 김혁은 그건 방송일 뿐이니 재밌게 봐달라며응수했다고 하죠.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것도 잠시 그는 곧 길고 긴 공백기에 맞닥뜨려야 했는데요그는 촬영 현장을 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상황이 잘 풀리지 않다 보니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기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김혁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지 않고 그랬다가 정말 안 좋은 생각을 하기도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는데요.

그렇게 한동안 절망에 빠져있던 그는 주변인들의 도움으로 다시금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그는 이렇게 살면 안 된다”라는 주변인들의 따끔한 조언을 받아들여 한때는 지구를 지켰다면 지금은 현장을 지키는 관리자로 일하고 있다는데요현재 광양 인근 공사현장에서 지내고 있는 그는 작업자 안전 관리, 하청업자 관리 등 작업장을 총괄하는 업무를 도맡고 있다고 합니다그에 말에 따르면몸과 입에서 쉰내가 날 정도로 현장을 누비고 있다고 하죠.

사친 출처_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김혁은 공사현장 관리자로 일하며 한 가지 인생의 큰 교훈을 얻었다는데요공사현장에 첫발을 내디딜 당시만 해도 혹여 누가 알아볼까 밥도 먹지 않았다는 그는 이 세상에 소중하지 않은 일, 쉬운 일은 없다라며 현장에 있으면 항상 기분이 좋고 어디서 건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일이 생길 거라고 믿는다라고 전했습니다이 밖에 그는 차기작에 대한 소식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사친 출처_유튜브 ‘요즘애들’ 캡처

오는 11월 웹드라마 촬영에 들어가게 됐다는 그는 힘든 배우들이 많을 테지만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라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지금까지 그 시절 우리의 금요일 저녁을 책임졌던 <지구용사 벡터맨>에서 베어를 연기한 배우 김혁의 근황에 대해 알아봤는데요현장관리직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으면서도 연기에 대한 열정을 아직까지도 품고 있는 그가 향후 어떤 작품으로 대중에게 돌아올지도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