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최저임금 인상 등의 여파로 일거리가 줄어들면서 취준생들의 고민은 한 층 깊어져가고 있는데요정규직 자리뿐만 아니라 인턴아르바이트 자리까지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일당을 받는 출장기사로 나서는 청년들이 늘고 있습니다도배타일 등 관련 기술을 배울 수 있는 학원에는 모집 정원 보다 훨씬 많은 수강생들이 몰리는 경우도 있는데요최근엔 SKY 졸업생은 대기업을 간다는 공식을 깨뜨리고 도배사로 전향한 여성도 나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뜨거운 날씨부상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출장 도배 기사로 나선 청년들의 배경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연세대 사회복지학과를 나온 배윤슬 씨는 매일 새벽같이 눈을 떠 5시면 출근길에 나섭니다배 씨가 도착한 곳은 서울의 어느 아파트 공사현장그녀는 휑한 벽에 벽지를 붙이는 도배사로 일하는데요명문대 출신인 그녀가 일명 노가다라는 말로 폄하되기도 하는 도배사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원래 배 씨의 첫 직장인 전공을 살려 취직한 노인복지관이었습니다그녀는 일 자체는 금방 손에 익었지만조직문화에 적응하기 어려웠다는데요배 씨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려고 하면 너 없어도 이 일 할 사람 많으니 하던 거나 열심히 하라는 소리를 들었다라며 누구라도 대체 가능한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에 나의 존재가치를 증명하기 어려웠고 결국 퇴사까지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렇게 첫 번째 직장에서 제 발로 나온 그녀는 조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으면서도 정년이 없는 직종을 물색하기 시작했는데요건축 도장사는 피부염이 있어서타일시공사는 타일 무게를 견딜 자신이 없어 포기했습니다이후 이어진 장고 끝에 결국 도배사를 하기로 마음먹었는데요.

결과적으로 후회 없는 선택이었다고 배 씨는 말합니다그녀는 도배일은 실력이 늘고 성과가 는다는 게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보여 만족감이 크다라며 안정적인데다 대체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술직은 참 매력적이다라고 밝히는데요.


그러나 도배사 일이 마냥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배 씨는 평소 추위를 잘 못 견뎌 하지만난방시설이 없는 공사현장에서 겉옷도 입지 못한 채 계속 물에 손을 묻혀가며 일해야 했고손은 갖가지 상처들로 성할 날이 없는데요또한온종일 바삐 움직여야 업무가 제시간에 끝나는 탓에 일을 시작한 지 2개월 만에 체중이 7kg 저절로 빠졌습니다.

도배사라는 직업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역시 그리 좋은 편은 아닙니다배 씨의 부모님은 지인으로부터 따님이 그런 일을 하는 사람과 눈 맞아 결혼하겠다고 하면 어쩌시겠느냐?”라는 말까지 들었다고 합니다.


이 같은 어려움에도 배 씨는 계속해서 도배 일에 애정을 가지고 일할 예정인데요그녀는 사회복지사 시절보다 지금 버는 돈이 1.5배쯤 더 된다라며 일 시작하고부터 줄곧 SNS에 도배사 일상을 올리고 있는데 최근 들어 도배사가 되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또래 친구들의 메시지를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 씨처럼 청년 도배사를 꿈꾸는 청년들은 날로 늘고 있는데요지난 2019년 5월 기준 구인구직 사이트 인테리어잡에는 138명이 도배 공사를 하겠다고 손을 들었습니다. 2018년보다 딱 2배 증가한 수치인데요주목할만한 점은 연령대 비율 변화입니다. 2018년엔 40대가 1위를 차지했다면 2019년엔 30대가 1위를 차지했으며, 20대 지원자는 9명에서 22명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그렇다면 도배 일에 청년들이 몰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한 도배 기술학원 관계자는 도배는 전기타일 같은 종목보단 비교적 단시간에 기술을 배울 수 있으면서 일당이 20만원 안팎으로 높은 편이라며 최저임금 상승으로 일자리가 전반적으로 줄어들면서 기술 배우려는 청년들이 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도배 기사들의 일당은 연차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는 데요학원에서 모든 교육을 수료한 후 곧바로 현장에 투입된 초보자의 일당은 6만원 선입니다이들은 도배 현장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처리 및 자재운반 등 일종의 보조 역할을 하는데요.

이후 실력을 쌓아 벽지를 바르는 등의 실무를 조금씩 하게 되면서부터 13만원~14만원 정도로 일급이 오르게 되며, 더 나아가 경험과 전문성이 더 쌓여 정식 도배사가 된 이들의 평균 일급은 20만원 안팎입니다.


최근에는 학원 등을 통해 정식 도배 기술을 배운 뒤 특정 회사에 소속되지 않고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직접 일거리를 찾아 나서는 청년 도배사들도 많은데요건설 업계에서는 도배기사 일당이 다른 출장기사 일당의 바로미터가된다는 말도 나옵니다도배기사 일당이 오르면 타일에어컨조명 등 다른 출장기사들이 공임비가 오른다는 얘기인데요.

부산지역에서 인테리어 업체를 운영하는 한 관계자는 도배기사들은 전국단위의 협회를 갖추고 있어 단합도 잘되고 일자리 알선도 타 출장기사 직군에 비해 잘 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지금까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 짐에 따라 청년들에게 최근 각광받고 있는 직업인 도배사에 대해 알아봤는데요건설 현장에서 일하려는 청년들이 늘어남에 따라 지금껏 속칭 노가다라는 이름으로 가치 폄하 당해온 건설 노동직군이 향후 위상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