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헤라클레스, 로즈란, 철의 여인. 이 별명은 변방에 머물렀던 한국 여자 역도를 단숨에 세계 중심으로 격상시킨 장본인 장미란 전 선수의 별명들입니다.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세계정상의 자리를 지킨 장미란은 지난 2013년 은퇴를 결심했는데요. 바벨을 내려놓은 뒤 한동안 미디어에서 멀어진 그녀가 최근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선수생활 은퇴 후 9년 만에 장미란 전 선수가 다시금 화제가 된 이유와 그녀의 근황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미란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는데요. 안경을 쓴 채 머리를 길게 내려뜨린 장미란의 모습에서는 역도 선수 시절 우람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현역 때 그녀는 115kg 안팎의 체중을 유지했어야만 했는데요.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미란 선수인 것을 모르고 길거리에서 마주친다면 전혀 못 알아보겠다”, “로즈란 은퇴 후 더 예뻐졌다”, “올림픽 때 그 무거운 바벨을 들어 올리는 모습 잊지 못한다”, “선수 시절 모습은 생각도 안 나는 근황이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는데요.
은퇴한 지 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대부분 국민의 머릿속에는 선수 시절 그녀의 활약상이 선명하게 떠오를 텐데요. 고교 진학 시점 다소 남들보다 늦은 시기에 역도를 시작한 장미란은 천부적인 힘과 감각으로 단숨에 정상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녀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여자 역도에서 금메달을 딴 바 있는데요. 대한민국 여자 역도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이죠. 이후 4년이란 시간이 흘러 장미란은 2012 런던올림픽 역도 여자 75kg급에서 부상 투혼 끝에 4위를 차지했습니다.국내 무대에서 그녀를 당할 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부상으로 인해 힘겹게 치른 런던올림픽 이후에도 장미란은 계속해서 국내 대회에 도전장을 내밀었는데요. 그 결과 장미란은 전국체전 역도 여자일반부에서 10년 연속 3관왕이라는 업적을 달성했습니다. 애초 체육계에서는 그녀가 워낙 잦은 부상에 시달렸던 터라 런던올림픽 이후 은퇴 절차를 밟을 것으로 생각했는데요. 또는 이와 반대로 역도 관계자들 사이에선 국내 역도 무대에서 장미란과 대적할만한 선수가 없어 2014년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까지는 선수생활을 이어나갈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이처럼 모두가 그녀의 선수생활 지속 가능성에 대해 주목하고 있을 때, 로즈란은 2013년 더는 바벨을 들지 않기로 합니다. 그녀는 당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신 배제로 선수생활을 이어나갈 자신이 더는 없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런던 올림픽 당시 메달을 따지 못했음에도 국민의 뜨거운 응원을 받을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었다는 장미란은 “국민의 응원에 대한 보답으로 좋은 기록을 내고 싶었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소회를 전했습니다. 15년이란 시간 동안 한 가지 일에만 몰두했다면 그 일을 그만두고 난 뒤 다소 혼란스러움을 겪을 수도 있는데요. 장미란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선수생활 은퇴 후 본인의 생활을 주도적으로 꾸려나갔는데요.

은퇴결정 이후 그녀는 학업과 본인의 이름을 따서 설립한 ‘장미란 재단’활동에 집중합니다. 이 재단은 지난 2012년 국내 비인기 종목 스포츠 꿈나무들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는데요. 현재 장미란 재단은 스포츠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멘토링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역도를 꿈꾸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강연에서 그녀는 “포기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라며 “내가 한 번에 100kg을 든 게 아니듯 5, 10, 15kg 이렇게 차근차근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는데요. 이외에도 은퇴 직후 용인대에서 체육학과 박사 과정을 밟은 그녀는 현재 용인대 체육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기도 하죠.

장미란은 선수 시절보다 은퇴한 지금 더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체중감량에 대해서도 그녀는 “운동해서 체중 감량을 한 게 아니다”라며 “현역 때보다 덜먹고 개인 생활이 선수 생활할 때보다 확 줄었을 정도로 일에 몰두하다 보니 자연스레 살이 빠졌다”라고 설명했는데요. 현재까지 장미란 본인이 직접 몇kg 체중감량에 성공했는지 밝힌 적은 없으나 그녀의 측근들은 20kg은 족히 넘게 빠진 것 같다고 귀띔하기도 했죠.한편, 장미란은 은퇴 직후 인터뷰에서 “재단과 사회활동 등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실제로 그녀는 ‘장미란 재단’의 이사장으로서 연탄나눔봉사, 취약계층 급식봉사 등을 계속해오며 꾸준한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습니다. 현역 시절 온 국민을 기쁜 감정으로 들뜨게 했던 그녀가 앞으로 재단 이사장으로서 펼칠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