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한국 드라마를 사랑하는 외국인들 사이에서 ‘저 초록병은 뭐길래 저것만 마시면 주인공들이 진심을 털어놓느냐’라는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소주의 인기가 전 세계로 번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간 소주를 즐겨 마시면서도 해외는 와인, 보드카 등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술이 있기 때문에 소주는 해외 진출용은 아니라고 넘겨짚던 사람들마저 깜짝 놀랄 정도의 실적을 해외에서 달성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해외 현지인들의 소주사랑은 어느 정도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소주는 외국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한식으로 꼽히기도 했는데요.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가 일본, 미국, 이탈리아, 영국 등 해외 16개 도시에 거주하는 외국인 8000명을 상대로 벌인 조사에서 소주가 외국인이 가장 싫어하는 한식 1위로 꼽혔습니다.

해당 결과가 나왔을 때 주류 전문가들은 예상했던 결과라고 입을 모았는데요. 한 주류업계 관계자는 “같은 도수라고 하더라도 소주는 보드카, 와인과는 달리 풍미와 맛이 깊지 않아 외국인에겐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죠.

그런데 어찌 된 일일까요? 외국인들이 가장 싫어한다는 소주가 해외에선 판매량이 쑥쑥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현지인 음용 비율이 68.8%로 4년 새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해외에서 소주가 10병 팔릴 때 이 중 7병을 현지인이 사간다는 것이죠. 특히 소주를 즐기는 현지인들이 많은 나라는 홍콩과 인도네시아인데요. 홍콩과 인도네시아 모두 현지인 소주 음용 비율이 60%p 이상 증가했다고 합니다.

소주를 찾는 외국인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주류 회사의 매출 실적이 늘어난다는 얘기죠. 실제로 주요 소주 업체들이 밝힌 자료에 의하면 재작년 기준 미국 내 소주 수입 실적은 한국 돈으로 약 175억원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무려 소주 710만 병 정도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소주보다 도수를 낮추고 과일 풍미를 더해 달달한 맛을 낸 과일 소주가 소주 열풍의 주역이라고 하는데요. 지난 2015년부터 과일 소주 ‘순하리’ 시리즈 수출을 시작한 롯데주류는 과일 소주 첫 수출 이후 2년 만에 수출 실적을 4배 이상으로 끌어올렸습니다. 하이트진로가 출시 중인 과일소주 ‘~에 이슬’시리즈는 동남아를 휩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과일소주 인기에 힘입어 화이트진로는 지난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소주 수출액이 4년 전보다 각각 5배,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과일 소주 흥행에 힘입어 국내 주류 업계는 해외 특화상품을 출시하기 시작했는데요. 롯네주류는 동남아시아 현지 도매상의 요청을 귀담아듣고, 수출전용 제품인 ‘순하리 딸기’를 지난 2017년에 출시한 바 있습니다. 이밖에 하이트진로의 수출 전용 상품인 ‘자두의 이슬’은 출시 8개월 만에 판매량이 150만병을 넘어서며 큰 인기를 끌기도 했는데요. 미국의 경우 소주 750ml가 20달러로 우리 돈으로 2만3000원에 팔릴 정도로 높은 가격에 책정돼 있지만 그럼에도 수요가 늘고 있는 탓에 국내 주류 업계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키우기에 나섰습니다.

하이트진로의 경우 미국에 TV광고를 내보내는가 하면, 롯데주류는 ‘K-pub 처음처럼’과 같은 현지에서 매장을 운영하면서 소주가 현지인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마케팅활동을 벌였는데요. 와인, 보드카와 과일 소주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날이 머지않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업계의 전망은 밝은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