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한 실력자들이 대거 포진해 있는 국내 체육계에선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은 선수만이 메달을 목에 걸 수 있는데요가족 구성원 중 한 명이 메달을 거머쥐었을 때조차 가정의 큰 경사로 여기는데형제가 나란히 메달리스트라면 이는 굉장히 영광스러운 일임이 분명하죠.


쌍둥이 형제 조준호,조준현 선수는 전 유도 국가 대표로서 현역 시절 수준 높은 기량을 맘껏 뽐낸 바 있는데요국가대표 은퇴 이후 언론에서 멀어졌던 두 형제가 최근 근황을 알려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형제 메달리스트라는 영광스러운 별칭이 붙었던 조준호조준현 형제의 근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조준호조준현씨는 1988년 12월 16일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입니다두 형제는 2012년 당시 유도 국가대표 주전선수 자격으로 동시에 발탁돼 눈길을 끌었는데요조준호씨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유도 66㎏ 이하급 동메달, 2013년 유러피언 오픈 금메달 등을 수상한 유도 스타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그러다 올림픽 때 입은 팔 부상으로 인해 현역에서 은퇴해야만 했는데요그의 쌍둥이 동생 조준현 씨도 2013년 제52회 전국체급별 유도선수권대회 남자부 66kg 급에서 은메달 등을 수상하는 등 유도계에서 큰 활약을 한 바 있습니다.

   

두 형제는 유도 국가대표를 은퇴한 이후엔 각자 노선을 걸었습니다조준호 씨는 현역 은퇴 후 유도 코치와 해설 위원으로 활동했는데요조준호 씨는 당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선수 때 지도자가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다 싶은 희망 사항을 내가 실현할 수 있게 돼 좋다라며 내가 잘했을 때보다 선수들이 잘할 때 더 보람을 느껴서 참 재밌는 직업인 것 같다라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동생 조준현 씨는 현역 은퇴 후 체육관을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는데요최근 두 형제가 동시에 출연한 예능 <노는 브로>에서 조준현 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체육관이 폐업의 위기에 처했다고 고백했습니다실제로 형제가 운영 중인 유도장은 체육관 영업정지 영향으로 200명에서 70명까지 원생이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날 조준현씨는 조준호씨에게 코로나19 때문에 학원생의 60%가 없어졌다라며 한 타임에 8명밖에 못 받는다이제 한 번 더 영업정지가 오면 폐업을 해야 한다고 봐야지라고 토로했습니다이어 현재 진 빚의 규모를 묻는 말에 조준현 씨는 대출 받은 거 3천만 원에 코로나19 때문에 마이너스 한 6, 7천만 원은 된다라고 답하며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당시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실시간 커뮤니티에는 쌍둥이끼리 어쩜 저렇게 돈독하지”, “두 형제분 아주 잘생기고 멋있어요”, “서로 의지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코로나가 유도선수도 투잡을 뛰게 하다니” 등등의 네티즌들의 반응이 나타났습니다.

조준현씨는 현재 유도 체육관 운영 적자를 메꾸기 위해 대략 5개월 전부터 동대문 패션 도매상가 의류 포장·배송·보안 업무를 제2의 직업으로 삼고 있는데요. <노는브로> 방송분에선 조준현 씨를 돕기 위해 조준호씨가 동대문 의류 포장 알바에 함께 나서며 남다른 우애를 자랑했습니다.


동생의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서는 조준호 씨는 동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방송에서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같이 태어나고 유도도 똑같이 시작해서 떨어진 적이 없었는데 국가대표 발탁되고 군대 가면서 동생과 어쩔 수 없이 떨어지니까 우울증이 오더라”라며 “혼자였으면 정말 힘들 수 있었는데 둘이라서 이겨낼 수 있었다”라고 고백했는데요.

실제로 조준호씨는 현역 시절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생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끼지 않느냐는 질문에 “서로 잘되면 그뿐이라 생각한다”라는 대답을 내놓기도 했었죠. 서로 위하는 마음이 잘 엿보이는 대목인데요. 앞으로 어떠한 일이 닥쳐오더라도 두 형제는 서로가 있어 잘 이겨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