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나19로 여행 수요가 뚝 떨어지면서 여행사와 함께 매출이 급감한 업종이 있습니다. 바로 숙박업인데요, 그 중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특급호텔은 텅 빈 객실이 좀처럼 채워지고 있지 못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이런 상황 속 호텔사업을 더 크게 확장할 거라 공언한 사람이 있는데요. 그 사람은 바로 SNS로 대중과 활발한 소통을 펼쳐 ‘소통의 오너’라는 별명이 붙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입니다.

정 부회장으로선 첫 강남진출이라 할 수 있는데요. 그의 횡보에 시장이 더 집중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그의 여동생 정유경 총괄사장 역시 오는 8월 대전에서 문을 여는 호텔 ‘오노마’의 오픈을 앞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같은 업종에 남매가 나란히 도전장을 내밀면서 ‘가족 경쟁’은 피할 수 없게 됐는데요. 과연 첫 경영 성적표를 받아들고 웃게 될 사람은 누가 될까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용진 부회장은 신세계 그룹에서 이마트 부문을 맡고 있는데요이마트 자회사인 조선호텔앤리조트는 지난 25일 최고급 호텔 브랜드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럭셔리 컬렉션 호텔‘(조선팰리스)을 오픈했습니다.

조선팰리스는 서울 강남 테헤란로에 있던 기존의 르네상스호텔을 허물고 약21000억원을 들여 새로 지었는데요하룻밤에 최대 1600만원인 스위트룸 44개를 포함해 254개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수영장·연회장·레스토랑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특히 호텔 내 뷔페 가격은 업계 내 가장 고가로 알려졌는데요일요일 점심 뷔페 가격이 1인당 15만원으로 JW메리어트서울의 13만원보다 비싼 가격에 책정돼 있습니다.

코로나19로 호텔 업계 전반이 울상을 짓고 있는 상황 속 새로운 특급 호텔 오픈을 결정한 정 부회장의 선택에 우려 섞인 눈초리를 보내는 이가 적지 않습니다실제로 지난해 조선호텔리조트의 적자는 약 7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객실 매출과 식음료 매출은 각각 전년 대비 54%, 24%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조선팰리스 관계자는 위기가 곧 기회라고 말합니다코로나19 이후 지난 1년간 르네상스 호텔르 메르디앙 서울쉐라톤 팔레스 강남 호텔 등 강남에 위치한 특급 호텔들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경쟁 호텔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업계 전문가들도 오히려 지금이 호텔 사업을 확장할 적기라고 평가하기도 합니다호텔 업계 관계자는 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줄어든 상황에서 조선팰리스가 유일한 대안으로서 새로운 호캉스 명소가 될 수 있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실제로도 조선팰리스를 향한 대중의 관심은 오픈 전부터 뜨거웠습니다조선팰리스 측은 이달 초 보증금 25000만원에 연회비 1000만짜리 피트니스 회원권 250명분 예약을 받았는데요이때 600명 이상의 신청자가 대거 몰렸다고 합니다.
조선팰리스의 성공적인 첫 발디딤에는 SNS를 활용한 소통의 귀재 정 부회장의 역할이 컸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정 부회장은 호텔의 공식 오픈을 앞두고 조선팰리스 내 식당을 연이어 방문한 사진을 SNS에 게재해 기대감을 높였는데요이에 정 부회장의 SNS 팔로워들은 음식이 작품 같다”, “가격은 얼마 정도 일까요마음의 준비를 하고 가야 할 듯”, “예뻐서 못 먹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실 호텔 사업에 먼저 발을 들인 것은 정 부회장이 아닌 그의 여동생 정 총괄사장인데요정 총괄사장은 1996년 조선호텔에 입사해 2008년까지 호텔 사업을 이끈 이력이 있습니다하지만 신세계 그룹의 남매 분리 경영이 강화되면서 조선호텔은 이마트 부문으로 편입됐고그 과정에서 정 총괄사장은 자연스레 호텔 사업에서 손을 떼게 된 것이죠물론 신세계 자회사인 센트럴 시티를 통해 JW매리어트에 지분이 있었으나직접 경영을 하진 않았습니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오는 8월 대전에서 문을 열 호텔 오노마가 정 총괄사장의 본격적인 호텔 경영의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재계 관계자는 조선팰리스만큼은 아니지만 오노마 역시 5성급 호텔이라며 백화점 사업 부문에선 이미 실력을 입증했지만호텔 쪽에선 또 한 번 평가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괄사장의 오노마를 두고는 수익창출 측면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가 벌써 나오고 있습니다대전이 광역시이고구매력이 있는 지역이기는 하지만 지방에서 호텔사업으로 수익을 낼 수 있겠느냐에 대한 걱정인데요대전이 이렇다 할 관광요소가 많지 않다 보니 성과를 내기 어렵다는 비관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를동생인 정 총괄사장은 백화점을 맡고 있었기에 그간 두 사람의 경영 성적 비교 자체가 불가했다면 앞으로는 아니게 됐습니다물론 정 부회장은 이미 유명 브랜드를 보유해 사업을 넓히는 과정에 있고정 총괄사장은 이제 막 새로운 시작을 내딛는 단계라 같은 비교 선상에 두는 게 불공정하다는 시선도 존재합니다그러나 경영 능력에 대한 비교는 충분히 설왕설래가 오갈 수 있습니다코로나19라는 숙박업종이 너무도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두 남매가 경쟁하며 괄목할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