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숙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그녀는 20년간 뚜렷한 성적 없이 긴 공백기를 지내왔습니다. 그러던 중 2015년 ‘님과 함께’로 윤정수와 함께 큰 인기를 얻게 됩니다. 현재는 수많은 방송 프로그램의 MC로 활약하며 방송인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가는 중입니다.

일복이 계속되자, 김숙의 수입을 향한 관심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데요, 특히 그녀는 예능을 통해 거주 중인 아파트를 공개하며 다시 한번 그 궁금증을 증폭시켰습니다. 유달리 재테크에 관심이 많다는 김숙이 선택한 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부산에서 태어난 김숙은 올해로 서울 생활 25년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20번이 넘는 이사를 거듭하면서, ‘집’ 구하기에 대한 안목을 다졌죠. 실제로 그녀는 재테크와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녀가 이렇게 흥미를 갖게 된 건 2002년 개그 프로그램에서 복부인 ‘난다 김’ 역할을 맡으면서 부터입니다. 캐릭터에 열중한 나머지, 한때 부동산 공부에 몰두했다고 전해집니다.


김숙이 선택한 아파트에는 그 안목이 철저하게 반영되었습니다. 그녀가 방송을 통해 공개한 자택은 청담동에 위치한 ‘현대 2차 아파트’입니다. 1988년에 준공된 곳으로, 모든 호실이 중형 평수대로 이뤄져 있습니다. 김숙은 이 중 97A㎡ 타입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10억 원 이상을 호가하는 고급 아파트로 유명하지만, 그녀는 매매가 아닌 전세 계약을 택했다. 전세가는 5억~6억 5,000만 원 선입니다.


단 2개 동밖에 없는 소규모 단지임에도 전셋값이 꽤 높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실거주용으로 최적의 입지를 자랑하기 때문입니다. 청담 현대 2차 아파트는 전 층이 남쪽을 바라봐 일조권이 보장됩니다. 요즘 아파트에서 보기 드문 중형 평형으로 이뤄졌다는 점 역시 이곳의 인기 요인 중 하나이죠. 외관이 다소 낡은 것은 맞지만, 각 호실 내부는 대부분 리모델링을 거쳐 깔끔한 상태입니다. 김숙의 자택 역시 수리를 마쳐 신축 아파트 못지않은 내부를 자랑합니다.


특히 이곳은 1인 가구부터 4인 가구 모두 살기 좋은 곳으로 손꼽힙니다. 아파트 단지 근처에 상업 시설이 갖춰진 덕에 혼자 사는 이들에게 최적의 조건이라는 평이 많습니다. 게다가 초·중·고등학교 모두 도보로 통학이 가능할뿐더러, 강남 8학군답게 유명 학원도 많아 학부모들에게 인기가 상당합니다. 여기에 강남구청역과 가깝다는 역세권이라는 장점도 더해져 있습니다.

청담 현대 2차 아파트의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입니다. 청담동은 압구정동, 신사동과 함께 강남의 대표 부촌으로 일컬어지는 지역입니다. 특히 오래된 아파트가 즐비해 재건축과 리모델링으로 대박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상당하죠. 하지만 해당 단지는 다른 곳과 달리 뚜렷한 변신 계획이 없어 비교적 저렴한 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세는 약 13억~15억 원 선입니다.



특히 이곳은 1인 가구부터 4인 가구 모두 살기 좋은 곳으로 손꼽힙니다. 아파트 단지 근처에 상업 시설이 갖춰진 덕에 혼자 사는 이들에게 최적의 조건이라는 평이 많습니다. 게다가 초·중·고등학교 모두 도보로 통학이 가능할뿐더러, 강남 8학군답게 유명 학원도 많아 학부모들에게 인기가 상당합니다. 여기에 강남구청역과 가깝다는 역세권이라는 장점도 더해져 있습니다.

청담 현대 2차 아파트의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입니다. 청담동은 압구정동, 신사동과 함께 강남의 대표 부촌으로 일컬어지는 지역입니다. 특히 오래된 아파트가 즐비해 재건축과 리모델링으로 대박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상당하죠. 하지만 해당 단지는 다른 곳과 달리 뚜렷한 변신 계획이 없어 비교적 저렴한 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세는 약 13억~15억 원 선입니다.

수익이라는 ‘숫자’로만 따지면 김숙의 재테크 성적은 실패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방송에서 제주도 부동산 투자에 대해 언급하며 실패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모습을 내비쳤습니다. 최근 김숙이 이사한 곳도 마찬가지입니다.

지어진 지 30년을 넘은 낡은 주택이지만 그저 자신이 원했던 구조라는 이유만으로 계약을 완료했습니다. 제삼자의 시각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철학을 지켜나가고 있는 김숙. 이러한 담담함과 스스로를 향한 믿음이 그녀가 행하는 진짜 재테크가 아닐까요?